단독 마지막 사시 합격 45세 “동료들 사다리 사라져 안타깝다” | 오늘의 핫토픽(스냅) | oneeros

[단독] 마지막 사시 합격 45세 “동료들 사다리 사라져 안타깝다”

그는 남들보다 출발이 늘 늦었다. 법대생(한양대 법학과)일 때는 사법시험에 집중하지 못했다. 고시와 취업 사이에서 막연히 고시생 생활을 했고, 1996년 대학 졸업 후 2년은 방황했다. 정이 많은 탓에 친구들과 어울 m.news.naver.com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